LG생활건강, 레티놀 피부 자극 완화 성분 개발

2022-03-16 10:22 출처: LG생활건강 (코스피 051900)

LG생활건강이 공개한 자극 완화 성분에 의한 레티놀 유래 세포 손상의 억제 효과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3월 16일 --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대표적인 안티에이징 성분인 레티놀의 피부 자극에 관여하는 유전자 10종을 찾고 해당 유전자를 조절하는 효능 성분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국제학술지인 Pharmaceutics에 게재됐으며 2건의 국내 특허 출원을 완료한 상태로, 레티놀 자극과 유전자의 연관성을 분석해 유전자 기반의 자극 완화 맞춤 성분을 개발한 첫 사례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는 설명이다.

레티놀은 비타민 A의 일종으로 피부 속 콜라겐의 생성을 증가시켜 주름 개선 효과가 탁월할 뿐만 아니라 각질 제거, 항산화, 피부 재생 등 다양한 효능을 제공해 안티에이징 화장품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성분이다. 하지만 사람의 피부 특성에 따라 가려움이나 따가움 등의 자극을 유발할 수 있어 쉽게 사용하기 어려운 성분이기도 하다.

현재까지 레티놀의 피부 자극을 유발하는 근본적인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고객은 자신에게 맞는 최적의 레티놀 함량과 제품을 선택하는 데 많은 어려움과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LG생활건강 미래기반연구소 연구진은 사람마다 레티놀에 의한 자극의 종류와 민감 정도가 다른 원인이 타고난 유전적 차이의 영향일 수 있다는 가설을 세우고 레티놀의 피부 자극에 관여하는 유전자들과 이들의 기능을 조절할 수 있는 성분을 발견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러한 연구를 통해 피부에 안전하면서도 효능이 우수한 레티놀 성분을 발견하고, 이를 적용한 주름 개선 화장품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이번 연구는 한국인 유전자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진행됐다. 레티놀에 민감한 고객과 그렇지 않은 고객 간의 유전자 분석을 통해 레티놀로 인한 가려움, 따가움 및 각질 벗겨짐 등에 관여하는 주요 유전자들을 발견하고 유전자 기능을 조절할 수 있는 효능 성분을 개발해 레티놀 성분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는 고객들의 피부 자극이 기존 대비 완화됨을 확인했다.

미래기반연구소 강내규 소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레티놀을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현재 레티놀 효능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유전자 연구가 진행 중으로, 한국인에서 다른 인종으로 연구 범위를 확대해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글로벌 주름 개선 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