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존클라우드, 세일즈포스 벤처스로부터 투자 유치

2021-06-24 11:30 출처: 메가존클라우드

최근 1900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 유치를 완료한 메가존클라우드 역삼사옥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24일 -- 클라우드 서비스 전문기업 메가존클라우드(대표 이주완 조원우)는 세일즈포스 벤처스(Salesforce Ventures LLC.)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24일 밝혔다.

메가존클라우드는 2012년 국내 최초 아마존웹서비스(AWS)와의 파트너십 체결 이후 국내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전문 기업으로 성장해 현재 1400명의 전문인력과 함께 국내외 3700여 기업 고객 대상으로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기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부터는 세일즈포스와 공식 컨설팅 및 리셀러 파트너십을 체결했고 이를 바탕으로 기업 고객의 플랫폼 기반 디지털 고객경험 혁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세일즈포스는 8년 연속 IDC 선정 CRM 분야의 글로벌 1위 기업으로, 전 세계 시장에서 고객 중심 디지털 혁신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B2B SaaS 전문 기업이다. 이번 메가존클라우드에 투자를 진행한 세일즈포스 벤처스는 세일즈포스의 글로벌 투자 부문 자회사이며, 세일즈포스 플랫폼과 에코시스템을 확장할 수 있는 기술력과 역량을 보유한 차세대 엔터프라이즈 기업을 주요 투자처로 선정하고 있다.

켄 아사다(Ken Asada) 세일즈포스 벤처스 일본지사 대표는 “한국의 클라우드 산업을 선도해온 메가존클라우드와 파트너십을 맺게 돼 매우 기쁘다”며 “메가존클라우드와 세일즈포스가 함께 이룬 성과를 기반으로 한국 기업들의 디지털 혁신을 주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 기업 고객의 디지털 전환이 본격화되며, 디지털 채널로의 고객 접점 변경, 업무 워크플로우 자동화를 통한 효율성 개선 등 당면한 비즈니스 문제 해결을 위한 신속한 접근으로 B2B SaaS와 플랫폼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메가존클라우드는 10여 년간의 클라우드 기술 서비스 경험과 역량 그리고 국내외 B2B SaaS 파트너사와 함께 고객, 인사, 재무 업무의 디지털 최적화를 돕기 위한 비즈니스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조원우 메가존클라우드 대표는 “전 세계 기업용 SaaS 서비스 선두업체인 세일즈포스가 메가존클라우드에 직접 투자한 것은 국내 SaaS 시장의 빠른 성장에 대한 확신과 더불어 메가존클라우드의 폭넓은 클라우드 서비스 역량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본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바탕으로 메가존클라우드의 디지털 비즈니스 서비스 부문을 새롭게 론칭해 세일즈포스와 함께 마케팅, 영업, 고객지원, 커머스 등 고객 관련 부서의 디지털 고객경험 혁신을 가속화하고, Low-code/No-code 플랫폼 기반의 새로운 소프트웨어 개발 트렌드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메가존클라우드는 지난해 메가존을 포함한 관계사들과 1400여명의 클라우드 전문가와 함께 54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고, 국내와 더불어 미국, 캐나다, 일본, 중국, 베트남, 홍콩 등 해외 현지 법인도 운영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2020년 가트너로부터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대표적인 클라우드 운영관리 서비스 벤더로 선정된 바 있다.

메가존클라우드 개요

메가존클라우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인 1400여 명의 클라우드 전문 인력과 함께 클라우드 사업을 차세대 핵심 사업으로 성장시켜 나아가며 ‘클라우드 이노베이터(Cloud Innovator)’를 지향하고 있다. 1998년 창립 이래 IDC, 호스팅 사업에서 수년간 노하우를 쌓아왔다. 메가존을 비롯한 관계사들과 함께 2020년도에는 54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메가존클라우드는 국내를 비롯해 미국, 캐나다, 일본, 중국, 베트남, 홍콩 등 해외 현지 법인들을 통해 아시아 최대 규모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