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스마트 해양환경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전문가 세미나 개최

예측 기반의 해양 오염 및 해양 재난 분야에 대한 신속·정확한 정책 의사결정 지원 가능

2021-06-24 06:00 출처: 충남연구원

충남연구원은 23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에서 ‘충남형 탄소중립 오션뉴딜을 위한 스마트 해양환경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방안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했다.

공주--(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24일 -- 충남연구원(원장 윤황)은 23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에서 ‘충남형 탄소중립 오션뉴딜을 위한 스마트 해양환경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방안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과 공동으로 가진 이번 세미나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해양 쓰레기(미세플라스틱) 및 각종 해양 사고 등 재해 수준의 각종 해양 오염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해양환경 통합 관리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충남연구원은 충남형 오션뉴딜 이행을 위한 지역 밀착형 스마트 해양환경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방안을,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해양오염 예측 기반의 운용해양예보시스템 구축 및 운용 사례를 각각 발표했다.

국내외적으로 다양한 해양환경 정보시스템이 구축되고 있으나, 지방정부 차원에서 재난 대응 상황 발생시 신속한 의사결정 지원을 위한 지역 맞춤형 해양환경 통합예측 정보시스템의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3월 23일에 발생한 신진도항 화재사고에서 선박 28척이 소실되는 동안, 컨트롤타워의 신속한 사고대응체계, 오일펜스 설치 등 의사결정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아 더 큰 손실이 발생한 사례가 있다.

이에 충남도는 스마트 해양환경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을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 및 예측 기반의 해양 오염 및 해양 재난 분야에 대한 신속·정확한 정책 의사결정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충남연구원 기후변화대응연구센터 윤종주 박사는 “특히 지역 맞춤형 해양환경 정보를 빅데이터 기반으로 수집·관리하고, 해양환경을 실시간으로 예측할 수 있게 되면, 발생 가능한 각종 해양 오염 사고에 보다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내년부터 추진되는 탄소중립 오션뉴딜 사업 분야에서 충청남도의 적극적인 추진 의지를 바탕으로,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을 통한 국비 확보를 지속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충남연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충청남도 등 유관기관 및 전문가 10여명이 참여했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 분석, 연구 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