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M 산업 발전 방향 모색 위한 여야 공동 주최 국회 토론회 개최

2021-06-23 18:00 출처: 항공안전기술원

국회 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23일 -- 항공안전기술원(원장 김연명)은 조응천, 진성준(이상 더불어민주당), 이헌승(국민의힘) 국회의원과 함께 23일(수)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UAM 시대, 대한민국 항공제작산업 발전전략과 방안’을 주제로 국회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세계적으로 관심이 뜨거운 미래 혁신 산업의 선두 주자 UAM(미래항공모빌리티)과 관련해 국회·정부·산·학·연이 함께 우리나라가 UAM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 및 미래 대응 방안을 찾고자 마련됐다. 항공안전기술원과 인프라경제연구원이 공동으로 주관했다.

이날 행사는 여야 공동 주최자인 조응천, 이헌승, 진성준 의원의 개회사로 막을 열었으며, 김연명 항공안전기술원장이 기조연설을 통해 현대 사회가 직면한 교통·환경 문제의 솔루션 가운데 하나로 UAM을 전망하며 “미래 UAM 산업을 선점하기 위해 설계-제작-운항-정비에 이르는 항공 산업 생태계의 균형 있는 발전이 필요하다”는 방향성을 제시했다.

이어서 전문가 심포지엄 형태로 진행된 2부에서는 건국대학교 이재우 교수가 좌장을 맡았고, 나진항 국토교통부 미래드론교통관이 우리나라 UAM 산업 발전을 위한 K-UAM 로드맵 등 국가 정책을 소개했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김민기 박사는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UAM 핵심 기술 개발 전략을, 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신복균 팀장은 산업 분석을 통해 기존 항공 제작 산업이 UAM 공급망에 진입하는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이 밖에도 산업계를 대표해 현대자동차 이중현 팀장,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김원욱 센터장, 한국화이바 조영길 전무가 각 사가 추진하는 UAM 관련 사업 전략과 방향을 발표했고, 항공안전기술원 최용훈 항공인증본부장은 인증을 통한 UAM 항공 제작 산업 발전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후 패널 현장 토론을 끝으로 일정이 마무리됐다.

항공안전기술원 김연명 원장은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우리나라 UAM 제작 산업 육성을 위한 실효성 있는 지원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정부와 산업계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항공안전기술원 개요

항공안전기술원(KIAST)은 민간 항공기·공항·항행 시설 등에 대한 안전성·성능 등을 시험하고 인증하는 업무와 항공 안전에 영향을 주는 위해 요인 식별·분석, 항공 사고 예방 기술 개발 및 국제 표준 연구 수행 등 항공 안전 확보를 위해 설립된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